bright size life_notes

2013/02/03

Jeff Bezos on Leading for the Long-Term at Amazon

Filed under: Entrepreneurships — Tags: , — bright size life @ 8:09 pm

http://blogs.hbr.org/ideacast/2013/01/jeff-bezos-on-leading-for-the.html

 

>>>

유난히 bezos 포스팅이 많은 것 같지만, 그렇다고 내가 bezos를 유난히 좋아해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출근길 등등 유연히 접하는 횟수의 차이인듯 하다. 🙂

Podcast로 처음 들었는데 스크립트를 정독해 두는 것이 더 좋을것 같다. short-term보다 long-term value가 중요하고, 주주의 이익과 소비자의 이익이 align되고 등등 뻔한 말 같지만 주욱 늘어놓으면서 시작,

ADI IGNATIUS: Jeff, you’ve said that you like to plant seeds that may take seven years to bear fruit. Doesn’t that mean you’ll lose some battles along the way to companies that have a more conventional two or three-year outlook?

JEFF BEZOS: Well, maybe so, but I think some of the things that we have undertaken I think could not be done in two to three years. And so, basically if we needed to see meaningful financial results in two to three years, some of the most meaningful things we’ve done we would never have even started. Things like Kindle, things like Amazon Web Services, Amazon Prime. The list of such things is long at Amazon.

ADI IGNATIUS: So how much do you care about your share price?

JEFF BEZOS: I care very much about our share owners, and so I care very much about our long term share price. I do not follow the stock on a daily basis, and I don’t think there’s any the information in it. Benjamin Graham said, “In the short term, the stock market is a voting machine. In the long term, it’s a weighing machine.” And we try to build a company that wants to be weighed and not voted upon.

내게 가장 인상깊게 다가온 단락은 바로 아래 단락,

ADI IGNATIUS: So disruption is obviously a rough business. Do you have any personal regrets about the pain that your success has caused to traditional retailers?

JEFF BEZOS: I’m just as sentimental as the next person I have lots of childhood memories of physical books and things like that. Our job at Amazon is to build the best customer experience we can in every way and then let customers choose where they shop.

위 한 문장으로 아마존의 비즈니스 전략과 product들을 이해할 수 있을것 같다. retail store도 그렇고 kindle까지, 이 사람들은 그냥 온라인 샵을 만드는게 목적이 아니구나, 디바이스 단말을 만드는게 목적이 아니구나.

내가 지금 몸담고 있는 회사는 ‘플랫폼’을 지향하는 회사라고 공공연하게 밝히고 있는데 이 podcast를 접하면서 들은 생각은 결국 비즈니스 전략, 회사의 job이라는 것 또한 user-centric해야 한다는 것, 플랫폼을 만들어서 사용자/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전달할 것인가? 그런 부분의 고민 또한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스티브 잡스의 얘기는 귀에 못이 박히게 들었겠지만, 잡스 뿐 아니라 팀 쿡이 말하는 Apple의 비전은 best product를 만드는 것이니, 또한 그것을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화면이 큰 아이폰이 나오네 마네에 얽매이지 않을 것이고, 위 링크의 포스트를 잘 이해한 사람이라면 우리는 이노베이션을 지향합니다. 등등의 뜬구름 잡는 캐치프레이즈는 하지 않을듯 하다.

 

Advertisements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